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HOME 한국원자력연구원 대표 홈페이지>소통마당>보도자료

보도자료

10 '원자력의 비발전 응용' IAEA 기술회의 개최
작성일
2009.03.02
조회수
16,244
원자력을 수소 대량 생산과 바닷물을 민물로 바꾸는 해수담수화, 지역 난방 등 전력 생산이 아닌 다른 용도로 활용하기 위한 국제원자력기구(IAEA) 기술회의가 13개국 전문가가 참가한 가운데 국내에서 개최된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양명승)은 ‘원자력의 비발전 분야 응용’ IAEA 기술회의(TM; Technical Meeting)를 3월 3~6일 나흘간 연구원내 국제원자력교육훈련센터(INTEC) 2층 대회의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국제 기술회의에는 한국과 일본 중국 인도 파키스탄 독일 프랑스 남아프리카공화국 리비아 알제리 이집트 아르헨티나 등 13개국에서 25명의 원자력 전문가가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회의는 원자력 수소 생산, 원자력을 이용한 해수담수화 및 지역 난방, 공업단지 중앙 열공급 등 원자력의 비발전 이용 기술의 국가별 개발 현황을 공유하고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 범위를 확대하기 위한 아이디어를 창출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 한국원자력연구원은 독자 개발중인 중소형 원자로 SMART(스마트)를 이용한 원자력 이용 해수담수화 기술 현황을 참가국들에 소개함으로써 이 기술의 해외 시장성을 조사하고 기술수출 가능 국가를 파악할 계획이다.

※ 원자력 수소 생산 : 우라늄 핵분열 연쇄반응에서 생기는 고온의 열로 직접 물을 분해해서 차세대 청정 에너지인 수소를 대량 생산하는 기술. 우리나라와 미국 등 세계 각국은 섭씨 950도까지 올릴 수 있는 초고온가스로(VHTR) 등을 이용한 원자력 수소 생산 시스템을 2020년대 실용화를 목표로 개발하고 있다.

※ SMART : 한국원자력연구원이 1997년부터 독자적으로 개발해온 열출력 330 MW 규모의 중소형 원자로.  전력 생산과 해수담수화에 동시에 활용 가능해, 원자로 1기로 인구 10만명 규모의 도시에 전력(약 9만 kW)과 마실 물(하루 4만 톤)을 함께 공급할 수 있다. SMART 핵심 기술의 개발율은 약 70 %로, 국제원자력기구(IAEA)로부터 ‘세계 각국이 개발중인 중소형 원자로 가운데 개발정도가 가장 앞서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3,500억 달러로 예상되는 중소형 원전 세계시장을 선점할 것으로 기대된다.

  양명승 한국원자력연구원장은 “전지구적인 문제인 지구온난화와 물 부족 사태, 화석연료 고갈 등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원자력 발전 확대와 함께 해수담수화 등 비발전 분야에도 원자력의 이용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이번 국제회의는 원자력 발전 강국인 우리나라가 비발전 응용 분야에서도 능동적이고 선도적으로 노력하고 있음을 각국에 각인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첨부> ‘원자력의 비발전 응용’ IAEA 기술회의 일정표(영문)
파일

이전 다음 목록

담당부서
미디어소통팀
담당자
이현정
연락처
042-868-2062

최종수정일2023.02.01

만족도평가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대해서 만족하십니까?

의견등록